skip to Main Content

HOME

GC녹십자셀 “2021년 ‘췌장암 CAR-T’ 美 1/2a상 진입”

안종성 GC녹십자셀 연구소장은 최근 바이오스펙테이터와 만난 자리에서 “메소텔린(Mesothelin) 타깃 CAR-T의 비임상을 통해 고형암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 “내년 미국 임상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소장은 녹십자셀과 목암 생명연구소를 거쳐 현재 GC 녹십자셀에서 CAR-T 개발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GC녹십자셀의 CAR-T는 췌장암, 중피종, 난소암 등에서 주로 발견되는 메소텔린을 타깃으로 한다. 이를 통해 80% 이상 완전관해를 보이는 혈액암과는 달리 아직 CAR-T의 효과가 미미한 고형암 치료에 도전한다.

 

MSLN-CAR-T이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 최근 공개한 동소이식 췌장암 마우스모델에서의 100% 완전관해 연구결과이다. 암 환자와 동일한 장기에 이식한 동소이식모델은 각 장기별로 암세포가 작동하는 특징이나 전이 양상의 차이를 최소화하고 실제 환자 투여시와 유사한 환경에서 CAR-T의 효능을 살표볼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공동연구를 진행한 플랫바이오의 김선진대표는 “이번 연구에서 고형암 CAR-T의 가장 어려운 트래킹(trafficking)과 장기에서의 임상적 유의성(Clinical Efficacy)을 확인해 긍정적인 임상시험 결과를 기대해도 좋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GC 녹십자셀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3분기까지 ‘MSLN-CAR-T’의 효능 시험을 완료한 후 미국에서 비임상 독성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미국 식품의약국 승인을 받아 하반기 임상 1/2a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안 소장은 “올해 연말쯤 미국 FDA 와 Pre IND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미국내 cGMP를 보유한 검증된 CMO전문기업에서 바이러스벡터(렌티바이러스) 새안 및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셀은 올해 초 미국 캘리포니아에 현지법인 노바셀(NOVACELL Inc.)을 설립했다. 노바셀은 현지에서 자금을 조달해 MSLN-CAR-T의 미국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GC녹십자셀은 고형암 타깃 CAR-T 파이프라인도 늘릴 계획이다. 메소텔린 표적 CAR-T를 췌장암 외에도 중피종(Mesothelioma), 난소암(Ovaary Cancer)으로 확장한다는 목표다. 안 소장은 “메소텔린 표적 CAR-T와 PD-1 면역관문 억제제의 병용 연구뿐 아니라 효능을 높인 3~4세대 메소텔린 CAR-T도 개발하고 있다”면서 “멧텔린외의 새로운 표적에 대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Read more: http://m.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9842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