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HOME

GC녹십자셀, ‘이뮨셀엘씨’ 판매 호조로 3분기 누적 매출 267억

GC녹십자셀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 267억 원을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4% 증가한 62억 원, 당기순이익은 297% 증가한 110억 원을 기록했다.

 

일본 자회사 GC림포텍 실적을 반영한 연결재무제표 기준 실적은 3분기 누적 매출액 282억 원, 영업이익 64억 원, 당기순이익 112억 원을 올렸다.

 

GC녹십자셀은 주력 제품 ‘이뮨셀엘씨’의 지속적 매출 증가에 힘입어 2014년 4분기부터 20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뮨셀엘씨는 환자 본인의 혈액을 원료로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해 주사제로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맞춤형 면역항암제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CAR-T 등 면역세포치료제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며 “이뮨셀엘씨도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과 처방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GC녹십자셀은 최근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물질 사용 실시 계약을 체결. 메소텔린을 표적하는 췌장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T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했다. 내년 미국 1상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