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HOME

[ASEAN Market News] Singapore strong on digital adoption, healthcare and social safety nets, less so on flexible work arrangements: WEF

Faced with the need for new thinking on economic recovery, as well as missing data from international organisations amid the Covid-19 pandemic, the WEF has instead turned its focus to the qualities that will empower a country for future economic transformation.

 

These are listed in a special edition of the WEF annual report released on Wednesday (Dec 16).

 It also said that countries like Singapore, which are digitally advanced, are well placed to manage the impact of Covid-19 because they have strong social safety nets and robust healthcare systems.

 

Here is how Singapore fared in some of the areas:

 

1.Human capital development

 

Singapore tied with Finland for having a tertiary education system that is well placed to meet the needs of employers. It scored 79 out of 100 points, behind Switzerland (82).

global talent shortages will remain significant unless countries ramp up reskilling and upskilling programmes. It cited Singapore and France as examples of countries which have funded workers for additional training.

 

2. Safety nets and financial soundness

 

The report also cited Singapore, Taiwan, Finland,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as economies with strong financial systems.

This means they can more easily provide credit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keep them afloat, it said.

 

3.Governance and planning

 

Countries that can better plan and coordinate health measures with fiscal and social policies are more successful in tackling the crisis, said the report.

 

Countries that have performed “relatively well” in this area include Singapore, Switzerland, Luxembourg, Austria and the UAE.

 

4.Healthcare system and research capacity

 

Anecdotal evidence shows economies that experienced previous coronavirus epidemics like Sars – such as South Korea, Singapore and Taiwan – had better protocols and technological systems in place to contain the Covid-19 pandemic.

 

5.Digital transformation

 

Singapore is placed third on a list of top 10 economies with a robust digital legal framework. The US is first, followed by Luxembourg.

 

It also fared well i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doption (sixth) and digital skills (sixth). But it is not among the top 10 for flexible work arrangements like virtual teams and remote working.

 

6. Movement of people

 

Singapore is among the 30 economies out of 141 surveyed where hiring foreign labour has become harder than it was in 2008.

 

The tightening of migration policies has limited companies’ access to the international pool of talent, said the report.

 

It also said Covid-19 has sharpened the decline in international openness, and there is a risk that these protectionist policies and mindsets will persist.

 

Read more

 

 

 

 

 

싱가포르, 디지털화 및 헬스케어, 사회안전망에는 강점 있으나 유연근무제도는 비교적 약해 

 

COVID-19 팬더믹으로 인한 국제기구들의 데이터 누락 및 경제회복에 대한 새로운 인식전환 국면을 맞이하여 WEF는 각국의 미래경제 변화에 대한 대응 자질을 조사하여 그 결과를 12월 16일에 발표했다.

 

보고서에는 디지털 선진국인 싱가포르의 경우 강력한 사회 안전망을 갖추고 의료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었기 때문에 COVID-19의 영향을 잘 대처할 수 있다고 언급되었다.

 

싱가포르가 언급된 부분은 다음과 같다.

 

1. Human capital development

 

싱가포르는 고용주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고등 교육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핀란드와 같은 점수를 받았다. 점수는 100점 중 79점으로 82점인 스위스 다음으로 높았다.

 

또한 국가가 재교육이나 기술향상 프로그램을 늘리지 않는다면 글로벌 인재 부족현상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추가적인 교육을 위해 노동자에게 자금 지원을 하는 국가의 예시로 프랑스와 싱가포르를 언급했다.

 

2. Safety nets and financial soundness

 

보고서에는 안정적인 금융 시스템과 경제시스템을 구축한 나라로 싱가포르, 타이완, 핀란드, 미국 그리고 아랍에미리트를 꼽았다.

 

이러한 국가들은 중소기업이 지속 운영될 수 있도록 보다 쉽게 자본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3. Governance and planning

 

재정 및 사회 정책들을 활용한 보건 대책을 잘 계획하고 조직화한 국가들이 위기를 더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서는 발표했다.

 

이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보인 국가들은 싱가포르, 스위스, 룩셈부르크, 오스트리아, 그리고 아랍에미리트가 있다.

 

4. Healthcare system and research capacity

 

한국, 싱가포르, 대만과 같이 사스(SARS)같은 전염병을 겪은 나라들은 COVID-19 팬더믹을 대처할 수 있는 더 나은 프로토콜과 기술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5. Digital transformation

 

싱가포르는 강력한 디지털 법률 체제를 갖춘 국가로 상위 10개국 중 미국과 룩셈부르크의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또한 정보 통신 기술 적용(6위)과 디지털 기술(6위)에서는 준수한 결과를 보여줬지만 가상 팀이나 원격 근무와 같은 유연근무제도에 있어서는 상위 10개국에 포함되지 못했다.

 

6. Movement of people

 

강화된 이주 정책들로 인해 기업들이 국제적인 인재 풀에 접근하기 힘들어서 싱가포르는2008년과 비교하여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하기 어려워진 나라로 141개국중 상위 30개국에 포함되었다. 

 

또한 COVID-19가 국제적인 교류 축소를 가속화시켰으며, 이러한 보호주의 정책과 사고방식이 지속될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