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HOME

[ASEAN Market News] Singapore firms trialing use of digital health passports to verify travelers’ COVID-19 test results

Singapore firms have developed digital health passports that can verify travellers’ COVID-19 test results, as the country gradually reopens its borders with safe management measures in place.

 

Tech firm Affinidi said it is working with government agencies and private sector partners on trials for inbound travellers, while two other companies said they were involved in pilots for the Singapore-Hong Kong air travel bubble, which was supposed to begin on Nov 22 but has since been postponed.

 

Digital health passports allow clinics and hospitals to share healthcare data across borders in a secure manner, using technology like blockchain.

 

After prospective travellers take their COVID-19 test at a healthcare provider working with these apps, developers issue a QR code with the test result, which travellers show to immigration authorities.

 

When scanned, officers can see details such as whether the laboratory is on the destination country’s whitelist, what type of test was taken, and whether it was done within the required time frame.

 

Affinidi said more details about trials in Singapore will be revealed soon.

 

Read more

 

 

 

 

싱가포르 기업, 여행자의 COVID-19 테스트 결과 확인을 위한 디지털 건강여권 시범도입

 

싱가포르의 안전 관리 조치 하에 다시 국경을 점차적으로 개방함에 따라, 싱가포르기업에서 여행자의 COVID-19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건강 여권을 개발하고 있다.

 

11월 22일 시작 예정이었으나 연기된 싱가포르-홍콩간 항공 트레블 버블에 다른 두 회사가 연관되어 있었던 와중에 개발사인 Affinidi는 정부 기관 그리고 민간 분야 파트너들과 함께 입국하는 여행자를 위한 시험 운행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지털 건강여권은 블록체인과 같은 기술을 활용하여 국경을 초월하여 클리닉이나 병원이 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공유할 수 있다.

 

예비여행자가 이 앱을 사용하는 의료서비스 제공자에게 COVID-19 검사를 받은 후, 개발자는 여행자들이 출입국 관리기관에게 보여줄 수 있는 테스트 결과 QR코드를 발행한다.

 

이 QR코드를 스캔을 하면 관리당국은 검사 실험실이 도착국가의 화이트리스트에 있는지, 어떤 유형의 검사를 수행했는지 그리고 그것이 적절한 시간 내에 이루어졌는지 등의 세부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개발사 Affinidi는 싱가포르에서 시행한 시험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을 곧 밝힐 것이라고 언급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