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HOME

[ASEAN Market News] Coronavirus: India pushes digital health plan despite privacy concerns

EW DELHI (THOMSON REUTERS FOUNDATION) – India’s government is using the coronavirus pandemic to push its plan to digitise the health records and data of its 1.3 billion people, despite concerns about privacy and increased surveillance, technology, and human rights experts say.

 

India’s number of confirmed coronavirus cases have topped 5.4 million according to government data, with the virus spreading at one of the fastest paces in the world.

 

In a speech last month to mark Independence Day, Prime Minister Narendra Modi announced the launch of the National Digital Health Mission (NDHM), under which unique Health IDs will be created to hold digital health records of individuals.

 

“Whether it is making a doctor’s appointment, depositing money or running around for documents in the hospital, the Mission will help remove all such challenges,” Modi said.

 

But without a data protection law or an independent data protection authority, there are few safeguards and no recourse if rights are violated, said Raman Jit Singh Chima, Asia policy director at Access Now, a digital rights non-profit.

 

There has been a move in recent years to digitise medical records and data as part of the Digital India campaign to deliver services electronically.

 

A federal medical insurance scheme aimed at 500 million people launched in 2018.

 

A draft Health Data Management Policy unveiled last month has guidelines for regulating the collection and storage of the data that can only be accessed with the individual’s consent.

 

The aim of the NDHM is to create and maintain registries that are portable and accessible across India to everyone associated with healthcare delivery, according to the draft.

 

The new Health ID, which the health minister said will be”entirely voluntary” with an opt-out option, will hold information such as tests, prescriptions, treatments and medical records.

 

Gedam of the NHA, which oversees the NDHM, said that “the policy has been years in the making and undergone multiple rounds of consultation. Hence it is incorrect to assume that this has been a rushed undertaking”.

 

 

Read more

 

 

 

 

인도, 개인 정보 침해 우려에도 불구하고 의료기록 및 데이터 디지털화 계획 추진  

 

전문가들은 인도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을 이용한 사생활, 감시 증가, 기술, 인권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13억 인구의 보건 기록과 데이터를 디지털화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한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인도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수는 540만명을 넘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8월 Narendra Modi 총리는 독립기념일 연설에서 개인의 디지털 건강 기록을 보관하기 위한 독자적인 Health ID 기반의 National Digital Health Mission (NDHM) 출범을 발표했다. 또한 총리는 “진료 예약이나 입금, 병원 서류 출력을 위한 모든 어려움을 제거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디지털 권리 비영리 단체인 ‘Access Now’의 아시아 책임자 Raman Jit Singh Chima는 데이터 보호법이나 독립적인 데이터 보호기관과 같은 안전장치가 마련되어 있지 않고, 권리가 침해될 경우 구제방안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디지털 인도 캠페인의 일환으로 의료기록과 데이터를 디지털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이 일환으로 2018년 5억명 가입을 목표로 한 연방의료보험안이 출범했다. 

 

지난 8월에 공개된 건강 데이터 관리 정책 초안에는 개인의 동의하에만 접근 가능한 데이터 수집 및 보관의 규제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담겨있으며, 초안에 따르면 NDHM 목적은 인도 전역에서 의료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전이 용이하고 접근 가능한 레지스트리를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다. 

 

복지부 장관이 전적으로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자체 운영할 것으로 언급한 새로운 Health ID는 검사, 처방, 치료, 의료기록과 같은 정보가 포함될 것이다. 

 

NDHM을 감독하는 NHA Gedam은 “이 정책은 수년째 진행 중이며 여러 차례 협의를 거친 사항으로 성급한 사업이라고 보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전했다. 

Back To Top